AlmondBanana

부다페스트 머르기트 섬(Margaret Island)에서 조깅하기

by 아몬드바나나

 

머리기트섬에서 조깅하기


센텐드레를 돌아보고 다시 부다페스트로 돌아와 쉬던 차에 센텐드레로 가던 중, 창 밖으로 보이던 섬이 갑자기 궁금해집니다.

마침 어제 구매했던 24시간 교통권도 아직 이용시간이 남았기에 이 섬을 한번 가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죠. 대체 어떤 섬일까 궁금하여 찾아보니 머르기트섬(Margaret Island)이라고 합니다(영어로 읽으면 마가렛 아일랜드인데 머르기트라고 읽나 봅니다).

☆ 머르기트섬(Margaret Island)
다뉴브강 한가운데 떠 있는 섬으로 섬 전체가 공원이다. 이 섬의 이름은 13세기 헝가리 왕 벨라 4세의 딸 머르기트 공주를 기리는 것이다. 머르기트 공주는 왕실을 떠나 이 섬의 빈민굴로 들어가 평생을 봉사하며 살았다. 성 이슈트반 성당에는 머르기트 공주의 동상이 있다. 머르기트섬은 부다페스트 시민들의 휴식처로 사랑받고 있으며 각종 스포츠시설과 온천, 호텔, 야외극장 등이 있고, 섬 내부에서 자전거를 대여하여 이동할 수 있다. 메트로 3호선 Nyugati palyaudvar에서 26번 버스를 이용하거나 4번 또는 6번 트렘을 이용하여 갈 수 있다.


마침 전날 구매한 24시간 교통권의 이용 가능시간도 남아있었기에 마지막까지 시간을 알차게 쓰기 위해 이 섬으로 가보기로 했습니다. 묵고 있던 호텔 바로 앞에서 아르파드 다리까지 한번에 갈 수 있는 버스를 발견한지라 이 버스를 타고 아르파르 다리에서 내려 호텔까지 조깅으로 돌아오기로 하고 준비를 해 보았습니다.

아르파드 다리
머르기트 섬 Margaret Island 내 산책코스


머르기트 섬 내부로 가 보니 산책이나 조깅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습니다. 섬 내부에 동물원, 수영장, 호텔도 있고 대중교통 버스가 섬을 통과하여 다니기 때문에 접근성이 참 좋다고 느꼈습니다.

머르기트 다리 Margaret Bridge Margit híd


강변을 따라 섬을 통과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. 풍경을 감상하며 지나가다 보니 어느새 다리에 도착합니다.

머르기트 다리에서 본 뷰


머르기트 다리 밑에는 2019년에 발생한 허블레아니 침몰 사고 추모비가 조성되어 있습니다. 사고의 희생자들을 위해 잠시 묵념을 해 봅니다.

국회의사당 앞


어젯밤 강 맞은편에서 보았던 국회의사당을 바로 앞에서 보니 웅장한 느낌이 듭니다. 우리나라 국회의사당과는 사뭇 다른 모습에 한참을 감탄하며 감상하다가 사진을 찍어보았는데, 워낙 크기가 커서 한 샷에 들어오지가 않네요. 약간 성당 같기도 한 모습에 왠지 모르게 경건한 마음까지 듭니다.

국회의사당 앞에서 본 뷰
국회의사당 앞에서 좌측

 

 

국회의사당 앞에서 우측
국회의사당 정면

저는 들어가 보지 않았지만 국회의사당 투어도 가능하다고 하니, 혹여 국회의사당 내부가 궁금하신 분들이라면 투어 신청 후 내부를 둘러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. 낮 시간에는 너무 더워 아침부터 서둘러 나와 5 km 정도 조깅도 하고, 잠깐씩 멈춰 서서 경치도 감상하다 보니 약 40분 정도가 흘러있습니다. (유럽 사람들처럼) 아침 조깅도 마쳤으니 이제 호텔로 다시 돌아가야 할 시간이네요. 작은 섬이지만 현지인처럼 섬에서 조깅을 하니 몸도 마음도 맑아진 기분입니다. 보이는 풍경마다 감탄을 자아내는 머르기니 섬에도 한번 가 보시면 어떨까 싶습니다.

블로그의 정보

AlmondBanana

아몬드바나나

활동하기